군대 휴가 나와서 작은 어머니와의 첫 경험담

군대 휴가 나와서 작은 어머니와의 첫 경험담

최고관리자 0 562

16118213214624.jpg


저랑 비슷한 경험이 있으신 분 있을까해서 가입해서 눈팅만 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여러 다양한 경험을 느끼셨네요..
대부분 무심결에 이루어 지는 경우가 많은 것 같은데 저 같은 경우는 젊은 치기에 꼬신
케이스라 제스스로 근친은 아니라 생각하지만, 그 때 그 경험을 떠 올리며 함 써보겠습니다.
맹세컨대 아래 이야기는 정말 100레알 이야기입니다.

나는 2000년대 초반에 군대에 입대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상병휴가를 나가게 되었다.
우리 가족은 내가 입대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아버지의 일 때문에, 필리핀 쪽으로 모든 집을 옮기게 되었다.
그래서 우리집은 작은 아버지가 관리 겸 살고 계셨는데 작은 아버지는 우리 아버지를 잘 따라 어렸을 때 같이 살았고, 또한 나에게는 친근한 분이었다.

휴가 나와서 계속 모텔이나 여관에 생활 할 수 가 없어 할 수 없이 작은 아버지 내외가 사는 집에 신세지기로 했다.
처음에는 마루에서 잔다고 했지만 작은 아버지가족은 고등학생 딸이 2명이 있어서,
어쩔 수 없이 작은 친척 동생 방에서 머물렀다.

10일짜리 휴가를 나왔지만, 가족도 없고, 친한 친구는 다 군대 가있는 상태에서
나는 매일 집에 있거나, PC방 가는 것이 다 였다.
휴가 나온지 3일즘 지났을까, PC방을 다녀오고 난 뒤 방에 들어갈려는 화장실에서 물소리가 들렸다.
작은 어머니가 샤워하는 소리였다. 작은 어머니는 샤워하느라고 내가 들어 온 것을 듣지
못했는지, 화장실 문이 살짝 열려 있었고, 무심결에 문틈 사이로 작은 어머니의 샤워하는
장면을 목겼했다.

작은 어머니는 40대 초중반에 전형적인 착한 며느리 스타일에 여성 분이셨다. 키는 그리 크지 않았지만,
굉장히 흰고 깨끗한 피부에 동그란 엉덩이와 가슴이 매우 큰 육덕진 스타일 이었지만, 당시 나는 날씬한 여성이 좋아서
맨 처음에는 결혼 하시고 인사를 하러갔을 때에는 “귀엽고, 복스러운 여자네“이구만 이라고 생각한 것이 다였다.
하지만 벗은 작은 어머니의 모습은 막 휴가를 나온 군인에게는 너무나 아름다운 모습으로 비쳐졌다. 나도 모르게 멍 때리고
작은 어머니가 나체로 서서 머리를 감고 있는 것을 지켜 보고 있었다.
1분 즈음 지났을까 거울을 보던 작은 어머니는 나를 발견하고는 깜짝 놀라 문을 닫아 버리셨다.

작은 어머니는 황급히 옷을 입고 나오시고는, 나를 타일렀다.
“작은 어머니가 조심 못 한거는 미안한데, 인기척이라도 냈어야지..어휴 민망하게...”
“죄송해요...저는 하나도 못봤어요....”
당황하는 작은 어머니를 보니 나는 귀엽다는 생각이 들었다. 머릿속에는 갑자기 옷을 벗기고 가슴을 만지고
껴안고 싶은 마음이 솟구쳐 올랐지만, 아주 작은 양심이 최종선을 넘기지 못하게 잡고 있었다.

작은 어머니 볼에 묻은 거품을 닫아 주고는 나름 농담식으로 목소리로 이야기 했다.
“......네...사실 조금 봤긴 봤어요...”
“어머.....어떻해.......얼마나 본거야....”
“10초도 못봤는데, 정말 농담이 아니라.....작은 어머니만 아니었으면 정말 큰일 날뻔 했어요.... 이성을 잃어 버리는 줄 알았어요....”
“....어머......얘...봐라..”
“어쨌든 죄송해요....정말 죄송해요....”
“.....그래....네 작은 아버지 한테는 비밀이다...알았지? 이 양반 알면 난리난다...”
“네...”

그 일 이후에 나는 작은 어머니를 보면 가슴이 떨리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단순한 욕정이었지만,
보면 나도 모르게 알몸을 상상하게 되었다. 나의 시선을 의식했는지 작은 어머니는 조금 더 조심스럽게 행동하기 시작했다.

다음날 아침 모두 출근 및 등교하고 간 사이 난 일어나 작은어머니에게 집안일 도울 것을 달라고 요청했다.
무뚝뚝한 작은 아버지와 공부하느라 늦게 들어온 딸들에 비해 착실하게 도와주는 나의 모습을 굉장히 좋아하셨다.
같이 집안 가구도 조금 옮기고, 배란다 정리도 하였지만, 나의 시선은 오로지 가슴과 엉덩이에 고정되어있었다.
내가 본인을 보고 있는 것을 눈치를 챘는지 나와 계속 눈을 마주쳤고, 마주칠 때마다 당황해 하는 모습은 나의 욕정에 기름을 더 부었다.

일을 마치고 작은 어머니는 소파에 앉아 음료수를 마시고 있었다.
나는 작은어머니 종아리를 주물러 주겠다고 앞에 앉아 종아리를 주물러 드리기 시작했다.

“시원하시죠? 제가 이걸로 선임들에게 이쁨 좀 받아요”
“어...이제 괜찮아.....그만해도...”
“아뇨 고생 하시는데 조금 더 주물러 드릴께요”

작은 어머니는 쫄쫄이 반바지와 긴 원피스 같은 티를 입고 계셨는데,
바지가 타이트해서 내 손이 닿을 때마다 나의 온기를 더 느끼실 수 있었다.
종아리를 주무르고 무릎을 지나 허벅지 위로 손이 올라오자 작은 어머니는 살짝 떨고 계셨고,
나는 계속 허벅지를 손바닥으로 문질러 대었다.
나의 자지는 터질 듯이 커졌고, 츄리닝 반바지 위로 뚜렷히 서있는 모습을 드러 내었다.
물론 작은 어머니도 내 자지를 봤지만, 애써 모른 척 했다.

“작은 어머니 누워 보세요. 어깨 주물러 드릴께요”
“....아냐...아..냐 ......이제 정말 괜찮아.....”
작은 어머니는 확실히 긴장한 듯이 말을 하였고, 나는 그 새를 놓칠세라 반 강제로 소파에 엎드리게 취했다.

그리고는 작은 어머니 위에 살짝 올라타 어깨를 주물르기 시작했고, 이윽고 손이 내려와 허리 다시 허벅지 안쪽을 주물렀다.
허벅지에 손이 닿자 자지는 터질 듯이 솟구쳤고 조금 더 위로 올라와 엉덩이를 주무르기 시작했다.
노골적으로 엉덩이도 주무르고, 허벅지 안쪽에 손을 넣어 도끼 부분도 살짝 자극도 했다.
작은 어머니의 가빠진 숨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이윽고 나는 참지 못하고 작은 어머니 위에 눕고는 자지를 작은 어머니 엉덩이쪽에 비비기 시작했다.

“아....너무 예뻐요....몸이 너무 예뻐......너무 좋아...”
“......어머......왜..그러니.....이러면 않돼.....제발...”
“제가 싫으세요? 이러는 거 싫어요?”
“얘가....나이도 많은 이런 아줌마가 뭐라고....이러니...이제 그만해....”
“정말 예뻐요......아....못참겠어요....”

나는 작은 어머니를 세우고는 키스를 해댔고, 한 손으로는 성급히 바지 안쪽으로 넣어 갈라진 곳을 비비기 시작했다.
손가락을 넣자 작은 어머니는 참지 못하듯이 신음을 내뱉으며 나에게 매달렸다.
처음 그 곳은 이미 엄청난 애액으로 젖어 있었고, 잠시 후 손을 빼자 손 바닥 전체가 끈적이는 애액으로 덮혔다.

나는 바지를 벗기기 시작했다. 작은 어머니는 작게 저항을 했지만 내가 바지를 벗고 나의 자지를 드러내자 저항을 포기했다.
나는 서둘러 나의 자지을 작은 어머니의 갈라진 곳에 재빨리 비비기 시작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자지 전체에 애액을 묻힐 수 있었다.
그리고 막 삽입 할려는 찰나 정말 농담 같은 상황이 벌어졌다.

현관문에서 번호키 눌리는 소리가 들리는 것이다.


조금만 쉽시다.....ㅠ.ㅠ
생각하는 것을 글로 옮기는 것이 쉽진 않네요........


0 Comments
제목
State
  • 현재 접속자 817 명
  • 오늘 방문자 2,003 명
  • 어제 방문자 14,894 명
  • 최대 방문자 120,934 명
  • 전체 방문자 2,698,365 명
  • 전체 게시물 47,780 개
  • 전체 댓글수 2 개
  • 전체 회원수 424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