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에서

노래방에서

최고관리자 0 543

16171371322615.jpg


분류 : 처형
나이 : 50 중반
직업 : 무직
성격 : 까불

저희집에 집들이 한다고 처가댁에서 거의 다 왔었죠.
처가쪽은 대부분이 여자
그 중 한분이 술하고 노는 거 엄청 좋아하는 분이 계십니다,
그때는 그 분에 대해서 잘 몰랐을 때입니다.

한창 술먹다가 갑자기 노래방을 가자는 겁니다.
다들 취해서 안가려는데,
자꾸 저보고 가자고 합니다.
귀엽다느니 하면서 자꾸 만지고,술먹여주고, 안주챙겨주고 술자리할 때부터 그랬습니다.
이 아줌마가 왜 이러나하는데,
친척들은 원래 그런 애니까,
아무렇지도 않아하는 겁니다.

저만 민망해서;;;

암튼 둘이서 그 야밤에 택시타고 갑니다.
노래방에 갔는데,
저는 너무 취해있고,
처형은 신나서 노는겁니다.
저보다는 덜 취한 거 같더라고요.

반바지에 다리 벌리고 앉아 있었는데,
자구 그러면 잡아 먹어버린다~~라고 하는 겁니다.

아 놔 이러다가 클나겠는데,,
하는데, 자꾸 땡기면서 부르스 추자고,,

아 ㅅㅂ 이러다가 X 되겠다 싶더군요.

아마 술만 더 먹었으면, 그 자리에서 바지 깠습니다.

술 덜 먹어서 그나마 이성을 끈을 잡고 있어서 망정이지,

약간 떨어진 부비부비에서 끝내고 집에 왔습니다.

허무한 글 죄송해요



그 당시의 인증샷은 아니고,

나중에 다 같이 놀방갔을 때, 찍은 걸로 대체!


0 Comments
제목
State
  • 현재 접속자 377 명
  • 오늘 방문자 4,491 명
  • 어제 방문자 14,931 명
  • 최대 방문자 120,934 명
  • 전체 방문자 2,670,968 명
  • 전체 게시물 47,373 개
  • 전체 댓글수 2 개
  • 전체 회원수 420 명